한만영 개인전

Han Man Young 한만영 개인전 4.28  (Fri) – 5.26 (Fri)

아트사이드 갤러리는 2023년 4월 28일부터 5월 26일까지 《NonLanguage;》를 개최한다. 70년대 후반 ‘데 페이즈망’ 기법, 즉 사물을 이질적인 환경으로 옮겨 사물의 성격을 탈락시킨 작업으로 대중들에게 각인되어온 한만영은 84년도부터 현재까지 ‘시간의 복제(Reproduction of time)’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한만영은 명화란 “시간의 이정표이며 관념의 아이콘”과도 같다고 말하며 동양과 서양, 종교의 구분 없이 넘나들며 쉽게 접하고 있던 이미지를 끌어와 화면에 담았다. 이러한 기성 이미지는 과거라는 시간의 개념을 보여주는 동시에 내면에 잠재되어 있던 고정관념에 대해 은유한다. 이번 전시 《NonLanguage;》는 ‘비언어의‘라는 뜻으로 사람들이 작품을 감상하고 받아들이는 것에 있어 수많은 배경 지식을 제외하고 오직 작품을 통해서만 이해하고 경험하길 바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오브제와의 유연한 결합으로 캔버스를 확장하여 화면에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조형론에 대한 탐구를 지속해온 그는 캔버스에 무한한 시공간을 담아, 보는 이들이 작품 속 메시지를 주체적으로 고민하고 받아들이게 만들고자 한다. 어떤 부연 설명보다 주관적인 시각으로 생각하고 느끼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조명하여, 통상적인 의미를 벗어나 자신만의 신념을 세우길 바라는 것이다.

 

하나의 주제로 오랜 시간 대중과 소통을 해온 한만영은 ’시간의 복제(Reproduction of time)‘라는 큰 주머니에서 매번 변화를 꾀하고 그와 맞는 소재들을 찾았다. 차곡히 쌓여있는 그 시간의 행적을 따라가는 길은 마치 미지의 세계를 탐험하는 듯하다.

이번 전시를 통해 주체적인 시야와 직접 겪어보지 못한 시간이 마주했을 때 나타나는 무궁무진한 세상을 바라보고, 새로운 통로를 경험해보길 바란다.

한만영(b.1946)은 홍익대학교 회화과, 건국대학교 교육대학원 미술교육과를 졸업하였다. 오랜 기간 성신여자대학교 서양화과에서 후학을 양성하였고 현재 성신여자대학교 명예교수로 추대되었다. 1979년부터 시작하여 Imagine Across (아트사이드 갤러리, 서울, 2017)을 포함한 총 27회의 개인전을 개최하였고 국내외 다수의 단체전에 참가했다. 주요 단체전으로는 하늘·땅·사람 (해든미술관, 인천, 2019); The blue:청람 (성북구립미술관, 서울, 2018); 현대미술 사전, 7 키워드 (전북미술관, 전북, 2018); 사유로서의 형식-드로잉의 재발견 (뮤지엄 산, 강원, 2014); 한국 현대미술의 시선전 (세종문화회관, 서울, 2004); 한국미술‘95 질. 량. 감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1995); 등이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 대전시립미술관, 주 아르헨티나 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