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1월 그룹전

아트사이드 갤러리는 2023년 1월 13일부터 2월 11일까지 《그래서, 나의 시선 끝은》을 개최한다. 아트사이드는 2018년부터 매해 첫 기획전으로 잠재력이 풍부한 신진작가들을 선보여 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김시안(b.1992), 정소윤(b.1991), 허찬미(b.1991)와 함께 하며 세 작가가 어느 곳으로 향하고 있는지, 무엇을 바라보고 있는지 그 시선 끝을 따라가며, 이들이 바라보는 장면을 주제로 소통하고자 한다. 독특한 에어브러쉬 기법을 활용하여 익숙한 생물이나 사물을 플라스틱과 같은 질감의 정물로 재구성하여 표현하는 김시안. 자연이 가진 거대함 속 생명의 근원과 숭고함에 대한 깊은 사유를 하고 자연과 인체, 순간들을 조형작업에 담아내는 정소윤. 특유의 거친 듯 경쾌한 터치와 단순한 듯 섬세한 색채표현으로 지나치기 쉬운 주변의 풍경을 눈 앞에서 발현시키는 허찬미. 똑같은 영화를 봐도 다른 감상을 하듯 우리의 시선은 완전히 같을 수 없다. 하지만 나와는 다른 시선들이 있기에 미처 보지 못한 것을 찾을 수 있다. 세 작가는 우리가 익숙함과 소홀함으로 인해 잊거나 지나친 일상의 모습들을 바라본다.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가 살아가며 놓치고 있던 일상을 재조명하여 그들의 시선과 함께 나만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그 안에서 반가운 조우를 하게 될 것이다.

 

Artside Gallery is holding an exhibition titled Thus, the End of My Gaze Is from 13th of January to 11th of February, 2023. Since 2018, Artside Gallery has introduced rising artists with potential in its first exhibition every year. This exhibition features three artists, Kim Xian (b.1992), Jung Soyun (b.1991), and Heo Chanmi (b.1991), puting the focus on where they are heading and what they are looking at. Following their gaze, we will be able to communicate on the scenes they see. Kim Xian transforms living things and everyday products into objects with a plastic-like texture in a unique airbrush technique. Jung Soyun speculates about the root and sublimity of life in the greatness of nature, and contains the meanings of nature and the human body in her work. Heo Chanmi portrays scenes surrounding her that are easily overlooked with a rough but cheerful touch in a simple and delicate expression of colors.

Our views of the world cannot be identical as our thoughts of a film cannot be identical. We can discover things we haven’t seen before as there are different perspectives from ours. The three artists explore aspects of our everyday life that we have forgotten or failed to notice due to familiarity and negligence. Viewers of the exhibition, which sheds light on what we are missing in our lives, thus will be able to look at the world from their own perspectives and to have a happy encounter they wait for.

전시 작품 Artworks

– 김시안 KIM Xian (1992-)

김시안은 우리에게 익숙한 생물이나 사물을 플라스틱과 같은 질감으로 재구성하여 표현한다. 일상에서 쉽게 마주하던 모든 것의 부가적인 여러 요소를 배제하고 오직 본질에만 집중하고자 하는 태도를 가지고 있다. 정물로 재창조된 사물과 생물은 어떠한 온도가 느껴지지 않지만, 무엇보다 객관적이며 단순하고, 때론 솔직한 형태를 드러낸다. 이처럼 캔버스 속 모든 것은 작가에게 가장 이상적인 무의 상태로 현실의 복잡함, 즉 관념적인 것이 사라진 모습인 채 존재하고, 현실을 벗어나 일종의 김시안만의 유토피아를 만들어 간다. 마치 무중력의 세상처럼 느껴지는 그 공간은 자유롭고 평화로워 세상의 어떠한 고민과 걱정도 잊을 수 있게 한다.

Kim Xian reconstructs familiar living things and everyday products into objects with a plastic-like texture. She only focuses on the nature of things that we see commonly in our daily life, excluding their unessential elements. The things recreated as still life objects do not give off any warmth, but they are objective and simple, and sometimes disclose a candid form. In this way, to KIM, everything on canvas exists as the most ideal state of nothingness in which the complexities of real life (that is, abstraction) have disappeared. And it allows her to build her own utopian that moves away from reality. The space, which feels like a weightless world, is so free and peaceful that it will be able for us to forget any troubles and worries in the world.

– 정소윤  JUNG Soyun (1992-)

정소윤은 유연하고 무한의 가능성을 지닌 섬유를 통해 자연과 인체를 담은 조형작업을 하고 있다. 섬유를 만지며 마음을 다스리는 작업방식으로 재료의 물성을 받아들이고, 추구하는 삶의 자세를 투영하고자 한다. 가족의 죽음, 예기치 못한 고비들을 겪으면서 인간의 삶에 대해 많은 고민을 이어온 그는 결국 우리는 자연의 일부이며 거대한 자연 앞에 작은 하나임을 포용하여 솔직하고 긍정적인 시선으로 삶을 바라보고자 한다. 은유적이지만 진솔한 그의 내면이 표현된 작업은 당시 느낀 감정이 뚜렷하게 표출되고 있으며 이는 섬유가 가진 부드러운 텍스처와 융화되어 시각적으로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최근 아이의 탄생으로 생명에 대한 감회를 다시 한번 경험하게 된 작가는 생명의 경이로움과 에너지를 독자적인 드로잉 방식으로 드러낸다.

Jung Soyun creates works describing the shapes of nature and the human body, using flexible mono-filament yarns that has infinite potential. She projects her attitude of life onto her work in the fashion that she accepts the physical properties of mono-filament yarns and controls her mind by touching the mono-filament textile. After suffering from the death of her family member and unexpected hardships, she has brooded over human life. Now she acknowledges that after all, we are a part of the huge nature, and tries to look at life from a positive perspective. Her work discloses her inner side metaphorically and honestly, arousing viewers’ sympathy through the soft texture of mono-filament onto which she projects her mind. Jung, who has been once again deeply moved by giving birth to a baby recently, represents the wonder and energy of life in her own drawing technique.

– 허찬미 HEO Chanmi (1991-)

팬데믹 이후 단절된 사회를 마치 정지된 것과 같이 느낀 허찬미는 일상 속 마주하는 풍경의 작은 변화와 움직임을 보다 면밀히 관찰하여 화폭에 담고 있다. 너무 사소해서 잊히기도 하는 사물과 그 주변의 것들을 포착하고 놓치고 있던 생동감을 부여하며 특유의 거친 듯 경쾌한 터치와 단순한 듯 섬세한 색채표현으로 본연의 풍경을 눈앞에서 발현시키며 특별하지 않노라 여기던 순간을 다시 한번 주목하게 한다. 물체가 가진 본질에 집중하여 있는 그대로의 형태를 그려내는 그의 작업은 붓뿐 아니라 나뭇가지와 같은 다양한 도구를 이용하여 추상과 구상이 적절히 조화된 풍경을 선보이고 있다.

To Heo Chanmi, the disconnected society during the pandemic felt like a suspended state. She observes the small changes and movements of the scenes she encounters in her daily life closely and depicts them on canvas. She catches things that are so trivial that they are forgotten and things around them, and infuses life into them. With a rough but cheerful touch and in a simple but delicate expression of colors, she represents their original scenes, making viewers pay attention to moments that have not been considered special. Heo depicts objects as they are, focusing on their natural properties. Not only with brushes but also with other tools (such as nails and twigs), she creates a scenery harmonized with abstraction and representation.

전시 전경 Installation View